케미컬운반선 침수…승선원 전원 구조
케미컬운반선 침수…승선원 전원 구조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승선원 상대 사고 원인 조사 중

지난 16일 오후 546분께 제주도 남서쪽 144해상에서 한국국적 케미컬운반선 S(1833t·승선원 13)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했다.

18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S호는 침수 발생 1시간 전인 이날 오후 432분께 화재가 발생해 선원 L(31·미얀마)가 양쪽 발목에 화상을 입었다고 신고했다.

이에 해경은 3000t급 경비함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현장으로 이동하던 중인 오후 546분께 유조선 S호로부터 선박에 화재가 발생해 자체진화 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하고 있다는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헬기 등을 동원해 침수 신고 접수 2시간 만에 승선원 13명을 전원 구조했다. 화상환자 L씨는 보호자와 함께 헬기를 이용해 이날 오후 10시께 제주시지역의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해경 관계자는 “S호는 선사 측에서 빠른 시일 내로 예인할 예정으로, 현재까지 침수에 따른 기름유출 등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승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S호는 지난 15일 오후 4시께 중국 난퉁에서 출항해 여수로 이동 중이었으며, 한국인 8명과 미얀마인 5명이 타고있다. S호에는 벙커C90t과 경유 20t이 적재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