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평화의 한반도 보여드릴 것”
文 대통령 “평화의 한반도 보여드릴 것”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글서 약속
“국민의 마음속에 영원히 인동초이며 행동하는 양심” 평가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18국민의 마음속에 김대중 전 대통령은 영원히 인동초이며 행동하는 양심이라며 역사를 두렵게 여기는 진정한 용기를 되새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이날 SNS에 올린 추모글을 통해 국민이 잘사는 길, 항구적 평화를 이루는 길, 한일 간 협력의 길 모두 전진시켜야 할 역사의 길이다. 전진해야 할 때 주저하지 않고, 인내할 때 초조해하지 말며, 후퇴할 때 낙심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에 대해 “199013일 목숨을 건 단식으로 다시 열어낸 지방자치는 지금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이 되고 있다“‘복지는 인권이라는 신념으로 이뤄낸 국민기초생활보장법과 건강보험의 통합은 전 국민 전생애 건강 보장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1998년 세계 최초 초고속 인터넷 상용화로 시작한 IT 강국 대한민국은 또 한 번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성공하며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과 6·15공동선언은 오직 국가의 미래를 생각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1998년 오부치 일본 총리와 함께 발표한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은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명문화했고, 양국 국민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어가자는 약속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