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개 북부소각장도 연장 반발 ‘갈등 우려’
봉개 북부소각장도 연장 반발 ‘갈등 우려’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최소 2027년까지 사용 추진에 주민들 2022년까지만 동의…타협점 찾지 못해
제주시 봉개동 북부소각장 내 소각로에 가득 찬 생활쓰레기 모습.
제주시 봉개동 북부소각장 내 소각로에 가득 찬 생활쓰레기 모습.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시 봉개동에 있는 북부소각장에 대해 오는 2027년까지 연장 사용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역주민들의 반발로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19일 제주도에 따르면 1469억원을 투입해 1일 500t의 쓰레기를 소각할 수 있는 구좌읍 동복리 광역소각장(환경자원순환센터)이 오는 11월 말 준공한다.

이와 맞물려 1일 139t의 쓰레기를 처리해 온 봉개동 북부소각장은 최소 2027년까지 7년 이상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하수 내 침전돼 있는 이물질과 찌꺼기를 탈수한 하수슬러지와 해안가에 밀려든 파래와 부유물질 등 해양쓰레기를 소각하기 위해 북부소각장 시설을 개선, 1일 200t을 소각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달 지역주민들에게 연장 사용을 요청했지만, 봉개·회천·명도암·용강마을 대표로 구성된 산북소각장주민지원협의체(위원장 임형종)는 환경오염과 악취 유발로 2022년까지만 허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봉개매립장에 야적돼 있는 압축쓰레기 10만5000t과 폐목재 5만t에 대한 소각이 끝나는 2022년 이후에는 북부소각장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임형종 위원장은 “행정당국은 동복 광역소각장이 가동되면 북부소각장은 운영을 중단하기로 주민들과 약속했다”며 “도외로 반출하지 못한 압축쓰레기와 폐목재 소각을 위해 2년간 사용 연장을 양보했는데 7년 이상 추가 연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제주도 관계자는 “관광객과 인구 증가로 하수슬러지가 매년 늘고 있지만 육상 매립과 해양 투기가 금지돼 소각 처리하기 위해선 북부소각장의 지속적인 가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북부소각장 연장을 놓고 봉개동 주민들이 반발함에 따라 제주도는 주민 복지 증진과 마을발전 지원 방안에 대한 설명회를 열어 설득해 나기기로 했다.

제주도는 매립 중심의 쓰레기 정책에서 선회해 407억원을 들여 2003년 4월 하루 200t의 생활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북부소각장을 설치해 지금까지 가동해왔다.

그런데 시설 노후화와 밀려드는 쓰레기로 하루에 소각 처리되는 물량은 139t으로 가동률은 69.5%에 머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