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양심
버려진 양심
  • 고봉수 기자
  • 승인 2019.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해변 주변 골목에 불법으로 투기된 쓰레기더미를 지나가던 관광객이 바라보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