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뢰 회복 위해서 자정 노력 필요”
“경찰 신뢰 회복 위해서 자정 노력 필요”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찰청, 2019 제주경찰 반부패 대토론회 개최

최근 버닝썬 사건 등으로 인해 경찰 유착비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경찰의 유착비리 근절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제주지방경찰청(청장 김병구)20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도민과 함께 하는 2019 제주경찰 반부패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제주경찰의 유착비리 근절과 자정의지를 결집하기 위해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경찰 관계자와 도민 등 총 100명이 참석했다.

김병구 청장은 이청득심(以聽得心)의 낮은 자세로 도민들의 고견을 겸허히 청취하겠다도민의 눈높이에서 부패 근절 및 더 안전한 제주 만들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오충익 제주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이 경찰 유착비리 근절 종합대책을 주제로 첫 발표에 나섰고, 김상명 제주국제대 경찰행정학과 교수가 유착비리 근절 가능할 것인가?’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최낙균 변호사가 수사구조개역헤 발맞춘 청렴경찰의 길을 주제로, 양금선 제주YWCA 통합상담소 소장이 도민의 바라는 경찰의 모습을 주제로 발표했다.

양금선 소장은 제주 도민이 바라는 경찰의 모습주제발표를 통해 경찰 신뢰 회복을 위해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 소장은 제주의 공동체 문화인 괸당이 청렴의 방해요소가 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사건에 대한 경중을 떠나 엄격한 수사를 진행하고 처리결과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발제에 이어 양영철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김상명 교수, 최낙균 변호사, 야금선 소장, 강성의 제주도의원, 오충익 제주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 양윤석 제주지방경찰청 현장활력회의 대표의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달 말부터 관내 각 경찰서별로도 반부패 토론회를 개최해 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은 치안정책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