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자왈 보전 위한 제도적 보호장치 마련 나서야”
“곶자왈 보전 위한 제도적 보호장치 마련 나서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환경단체 등 20일 공동성명

곶자왈사람들과 제주생태관광협회, 제주올레,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 자연환경국민신탁은 20일 공동성명을 내고 제주도와 제주지역 국회의원은 곶자왈 보전을 위한 제도적 보호 장치 마련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곶자왈이 지니고 있는 중요성과 무한한 환경가치에 비해 곶자왈은 여전히 파괴되고 있다”며 “개발의 대상으로 전락한 곶자왈에는 난개발이 난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곶자왈 보전을 위한 여러 정책들이 추진됐지만 곶자왈 보전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은 될 수 없었다”며 “지난 2014년 ‘곶자왈 보전 및 관리 조례’가 제정됐지만 상위법에 근거가 없어 선언적 의미에 그쳐버렸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2015년 8월부터 곶자왈지대 실태조사 및 보전관리방안 수립 용역을 실시했다”며 “용역을 시작한 지 4년이 넘도록 곶자왈의 경계조차 그어내지 못하고 용역이 중단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특별법 6단계 제도개선안에는 곶자왈 보호지역 지정을 위한 특례 조항이 포함되어 있다”며 “제주도와 제주도 국회의원은 제주도민의 요구인 곶자왈 보전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