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공연장·예술단 전문 인력 확보해야”
“공공 공연장·예술단 전문 인력 확보해야”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연구원 문순덕 책임연구원 연구 결과 발표
활성화 위해 행정조직체계 변화 등 제언해
제주아트센터 전경
제주아트센터 전경

제주지역 공공 공연장과 도립예술단이 활성화되기 위해서 공연 지원에 필요한 전문인력 확보와 조직시스템 변화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일 제주연구원 문순덕 책임연구원이 발표한 제주지역 공공 공연장 및 예술단 전문인력 확보 방안보고서를 통해서다.

문 연구원은 제주지역 6개소 공공 공연장과 5개 예술단을 살펴본 결과 각각 41명과 10명의 전문인력이 확충돼야 하고, 이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공 공연장 운영 실태를 분석한 결과 공연장 운영조직 시스템의 변화 필요 공연장 무대 전문인력 확보 미흡 공공 공연장의 하우스매니저 배치 전무 문화 예술 교육과정 활성화 부족 공공 공연장의 역할 강화 등이 필요했다.

또 도립예술단은 사무국 역할이 미흡했고, 도립예술단 사무국의 전문인력 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운영 체계가 각기 다른 도립예술단 조직체계에 대한 변화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연구원은 공공공연장과 도립예술단 운영 활성화를 위해 전문인력 고용, 행정조직체계 조정, 공연장과 예술단 경영 전문성이 강화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공연장과 예술단 운영에 있어 공무원과 예술가, 사무국, 전문인력 간에 역할을 분명히 하고, 각 조직의 성격을 고려해 지원할 수 있도록 상설협의체를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연과 무대 전문인력을 임기제(또는 계약직)로 채용하고 있는데, 조직 진단과 인력 정원 조정, 예산 확보 등을 통해 이들이 행정조직에 포함될 수 있도록 조정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또 공연장과 예술단이 제 기능을 발휘하기 위해서 관리자의 직급을 상향 조정하고, 개방형 전문가를 채용하는 등 공연장 조직이 전문성을 띠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아울러 도립예술단 조직체계를 단일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도립예술단은 제주도문예진흥원이 도립무용단을, 제주시가 도립제주합창단과 도립제주교향악단을, 서귀포시가 도립서귀포합창단과 도립서귀포관악단을 맡아 운영되고 있다. 현재와 같이 행정기관이 예술단을 운영해야 한다면 문화행정가를 채용해 전문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밖에도 공연장별로 운영하기 보다 공연장 통합시스템을 적용해 회원관리 일원화가 필요하고, 운영실태 조사 및 중장기 운영계획 수립이 정기적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