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지사 "일본 교류 단절 보복카드 쓰지 말아야"
元지사 "일본 교류 단절 보복카드 쓰지 말아야"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정책회의서 당부…"미래를 내다보고 의연하게 대처해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으로 촉발된 한·일 무역분쟁과 관련 일본 자매도시와의 교류 행사를 단절하는 보복 카드를 쓰는 것은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20일 열린 주간 정책조정회의에서 한·일 관계 악화로 인한 제주도의 대응 상황을 점검하며 “경제와 민간 분야는 미래를 내다보고 의연하게 대처해 달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일본과 결연을 맺은 자매도시는 6곳, 우호도시는 4곳, 한일해협 지사협의체 교류도시는 4곳 등 모두 14개 도시가 있고, 11만명 이상의 재일제주인과의 긴밀한 연결 관계를 고려해 보다 향후 교류와 우호협력 사업에 대해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지속적인 우호협력 관계에서 협정이나 양해각서로 명시한 계획이나 약속을 일방적으로 취소하거나 무기한 연기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올해 현재까지 일본 교류사업 28건 중 2건은 중단, 3건은 연기, 13건은 검토 중이다.

한편 제주도는 한·일 무역분쟁 국면에 따라 도내 수출기업의 피해를 줄이고 해외 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한 총괄조직을 지난 9일부터 운영 중이다.

또 경제통상진흥원 동경사무소를 중심으로 제주기업의 일본 수출규제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