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추석 대비 공항·항만 가축전염병 차단방역 강화
道, 추석 대비 공항·항만 가축전염병 차단방역 강화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명절을 앞둬 공항·항만을 중심으로 가축전염병 차단 방역이 강화된다. 연휴기간 동안 제주공항 및 항만으로 들어오는 귀성객과 관광객을 포함한 입도객과 도내 반입 차량의 증가로 가축전염병 전파가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오는 9월 6일부터 15일까지 추석명절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가축전염병의 차단 방역을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베트남, 중국, 라오스 등 아시아 7개 국가에서 발생·확산 중이고,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여행객 휴대축산물에서 ASF 유전자가 검출되는 등 도내 유입·발생 위험도가 높은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축산관계자와 가축운송차량 등에 대해 공항과 항만에서의 집중 방역을 실시한다. 연휴기간 악성가축전염병 차단방역을 위해 공항과 항만에 방역장비를 총동원해 입도객과 반입차량에 대해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도내 반입금지 가축이나 축산물 등의 반입여부를 철저히 단속함은 물론, 방역홍보물 게시 및 배부를 통해 입도객의 경각심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소독 장비를 활용해 추석 전후 축산밀집단지 등 방역취약 지역에 대한 소독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축산 농가에서는 차단 방역 수칙을 지속적으로 이행하고, 사육가축에서 이상증상 발견 시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