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공약 ‘보훈회관 건립’ 제동
원희룡 지사 공약 ‘보훈회관 건립’ 제동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재정투자심사 재검토 의결…사업부지 ‘걸림돌’
화북상업지역 입지 대표성 부족하고 토지 가격 높아

민선 7기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의 국가유공자 예우 및 지원강화 공약 중 하나인 보훈회관 건립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화북상업지역으로 예정된 건립 부지 재검토가 불가피 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21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하반기 수시 지방재정투자심사에서 보훈회관 건립 사업이 ‘재검토’ 의결, 제동이 걸렸다.

이번 사업은 제주시 화북동 화북상업지역 도시개발지구 내에 1364.5㎡(약 410평)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도내 보훈단체(광복회, 상이군경회 등 9개 단체)가 입주할 보훈회관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총 149억원(국비 15억원, 도비 134억원)이 투입돼 오는 2022년까지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그러나 사업부지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심의위원들은 제주도 보훈회관은 도내 보훈단체를 대표하는 건물인 만큼 도청과 터미널 같이 대표성을 띠는 입지여야 하고, 토지 가격이 높은 상업지역은 맞지 않아 사업부지 재검토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울러 지난 4월 열린 공유재산심의에서도 건축물 규모와 부지 적정성 검토가 필요하다며 심의 보류 의결되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는 올해 현충일 추념식과 광복절 경축식 등에서 “나라를 위해 헌신한 유공자와 유족들이 존경받고 제대로 된 예우를 받아야 한다. 제주국립묘지 조성 사업과 보훈회관 건립 등 보훈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이번 지방재정투자심사에서 서귀포의료원 요양병원 신축사업은 ‘사업부지 매입비 재검토’ 등을 조건으로 통과됐다. 이 사업 역시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총사업비 294억원을 투입해 현재 서귀포의료원 인근에 122병상 규모의 요양병원을 신축하는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