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어·동심으로 펼쳐진 제주 아름다움
제주어·동심으로 펼쳐진 제주 아름다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가 튕겨낸 해님/박희순 동시집·신기영 그림

박희순 시인이 첫 동시집을 새롭게 다듬고 제주어 동시도 추가한 개정판 동시집 바다가 튕겨낸 해님을 펴냈다.

49편의 동시와 제주어동시 17편 등 총 66편의 동시를 담고 있다. 1참 오래 걸렸다’, 2흉내쟁이 친구들’, 3누구나 별이 되는 게 아니랍니다’, 4눈도 뜨지 못하면서로 구성됐다.

제주 자연미와 삶의 아름다움이 물씬 풍기는 시편들을 통해 동심 가득한 시선으로 일상의 의미와 재를 재발견해 보여주고 있다.

시인이 펴낸 말처럼 달리고 싶은 양말에서도 그렇듯이 제주어 동시가 주는 향기와 리듬이 매우 독특하고 정겹다. 마치 옆 사람에게 말을 걸 듯, 함께 노래하듯 제주어가 들려주는 이야기가 제주의 바다와 오름, 제주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게 한다.

시인은 동시집 속 제주어 동시를 제주민요를 부루듯이 매기고 받는 형식으로(표준어로 된 동시와 제주어 동시를 함께) 읽어보라고 권한다.

청개구리 刊 , 15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