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학교 급식실 조리실무사 근무시간 확대하라”
“제주 학교 급식실 조리실무사 근무시간 확대하라”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22일 기자회견 열어
“제주만 7시간으로 한 시간 짧아...노동 강도 살인적”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와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업무 과중과 위생 문제 등을 호소하며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급식실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7시간에서 8시간으로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22일 오전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식실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7시간으로 설정한 곳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제주도교육청이 유일하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학교 급식실 노동자들은 여느 기관·단체 급식실 노동자보다 평균 2배 이상의 급식 인원을 책임지고 있다여기에 제주의 경우 조리실무사 7시간 근무 환경까지 맞물리면서 노동 강도는 가히 살인적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가 도내 급식실 조리실무사 등 5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근무 중이나 일상생활 중 통증 등 불편함을 느낀다고 답변한 비율은 97.2%, 이로 인해 병원에 간 적이 있다고 답변한 비율은 87.1%에 달했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짧은 시간에 급식업무를 하다 보니 조리를 하면서 청소를 하는 학교도 부지기수라며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8시간으로 확대하는 것은 안전하고 건강한 급식을 위해서라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