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민철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제주 고민철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상부문 수채화부문 '유동하는 선' 작품으로

제주 출신 고민철 작가가 대한민국 미술대전 구상부문 수채화부문 특선을 수상했다.

2003년 대한민국미술대전 양화부문에서 입선을 받은 후 16년 만에 수채화로 출품해 특선을 받았다.

구상과 비구상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시도를 하는 고 작가가 이번 미술대전에 출품한 작품은 유동(流動)하는 선()’이다.

작품의 모티브가 된 거봉(포도)을 포장한 폴리에틸랜 소재인 포장랩이 반사하는 특성에 주목해 작품의 제목도 유동하는 선으로 달았다. 작가는 이번 작품에 궁극적으로 담고자 한 점은 바로 희망이다. 불안한 소비사회를 극복하고 행복의 길을 여는 긍정의 메시지를 담았다.

고 작가는 1996년부터 현재까지 개인전 8, 초대전 4, 다수의 그룹전과 단체전에 참여했다. 木友회공모전에서 특선 2, 입선 7회를 수상했고 제주미술제 선정, 작가상을 수상했다.

전시는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전시관에서 28일까지 전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