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대학생소통자문단, 원도심 도시새쟁사업 의견 공유
원 지사-대학생소통자문단, 원도심 도시새쟁사업 의견 공유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가 지난 22일 오후 청년들과 함께 하는 제주시 도심올레 도보여행에 참여,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된 '호끌락 토크'에서 도시재생사업 관련 대화를 나누고 있다.
원희룡 지사가 지난 22일 오후 청년들과 함께 하는 제주시 도심올레 도보여행에 참여,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된 '호끌락 토크'에서 도시재생사업 관련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원희룡 지사가 지난 22일 ‘청년들과 함께 하는 제주시 도심올레 도보여행’을 주제로 대학생소통자문들과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현장을 둘려보고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원 지사와 대학생들은 이날 김영수도서관을 비롯해 삼도2동 소재 식당 등에서 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영수도서관은 원도심학교의 학생 수 감소와 공동체성 악화에 따른 정체성 회복, 주민주도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제주북초 도서관을 마을도서관으로 조성했다.

마을도서관 뿐만 아니라, 방과 후 돌봄 공간인 ‘온기나눔방’과 아이들의 쉼터인 ‘사랑방’을 함께 운영하는 등 민간협력 도시재생사업 선진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원 지사는 이날 제주시 원도심과 제주신항을 조화시킬 방안에 대한 청년들의 질문에, “행정에서 고민하고 있는 과제”라며 “도시재생지원센터의 사업 경험과 함께 주민,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제주 원도심의 전체적인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한 민관 협력 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객, 화물, 크루즈, 마리나, 어선 등 항구도시 기능과 제주의 역사·문화, 도민들의 생활을 잘 접목시킬 수 있도록 도시재생사업 관련 전문가들과도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