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서 세 차례 항생제 맞은 3세아 사망
병원서 세 차례 항생제 맞은 3세아 사망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약물 등 수거 수사 나서

제주지역 종합병원에서 항생제를 맞은 3살 남아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서부경찰서와 제주지역 A종합병원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6시30분 A병원 입원실에서 항생제를 맞은 정모군(3)이 갑자기 이상증상을 보여 응급처치를 했지만 2시간 만에 숨졌다.

정군은 22일 오전 얼굴 주변이 심하게 부워 병원을 방문했다. 당시 정군의 어머니는 모기에 물린 것 같다고 의사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은 정군을 입원시킨 후 총 3차례에 걸쳐 항생제를 투약했는데 3번째 투약이 이뤄진 이후 정군이 이상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정군이 투약 받은 약물과 함께 차트 등을 수거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26일부터는 병원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제 막 조사에 착수한 만큼 아직까지 확인된 것은 없다”며 “정확한 사망원인을 비롯해 약물 투여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병원 관계자는 “항생제 투약에 앞서 피부반응 검사 등 안전을 위한 모든 절차를 빠지지 않고 시행했다”며 “같은 항생제를 3번 투약했는데 1·2차 투약 당시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