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빠진 낚시객 구한 용감한 대학생
바다에 빠진 낚시객 구한 용감한 대학생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석씨, 인명구조함서 구명조끼 꺼내 입수
"익수자 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뛰어들어"

한밤 중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바다로 뛰어들어 익수자를 구조한 대학생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52분께 제주시 탑동 방파제에서 낚시를 하던 강모씨(41)가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인근에서 낚시를 하던 대학생 조재석씨(25·제주대 동물생명공학과 3학년)는 사고가 발생한 것을 확인하고 즉시 해경에 신고하는 한편 인명구조함에서 구명조끼를 꺼내 입고 바로 바다로 뛰어들었다.

한밤 중이라 주변이 잘 보이지 않았던 만큼 주변사람들에게 불을 비춰줄 것을 요구한 조씨는 다행히 육상에서 20여 m 떨어진 곳에서 강씨를 발견할 수 있었고, 5분 후 현장에 도착한 해경 구조대와 함께 강씨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구조된 강씨는 의식은 있었지만 만취상태였기 때문에 119구급차를 통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당시 주변에 사람들이 없었고 익수자가 바다에 빠진 것을 목격한 사람이 저밖에 없었기 때문에 구조하지 않으면 큰일이 나겠구나 하고 생각해 바다에 뛰어들었다”며 “어두컴컴한 밤바다에 뛰어드는 것이 무섭기도 했지만 당시는 일단 익수자를 찾아야겠다는 생각밖에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이어 “위험한 상황이기는 했지만 만일 모른 척 지나갔으면 소중한 생명을 잃는 것은 물론 나 자신도 용서하지 못했을 것 같다”며 “같은 상황이 되면 또 다시 뛰어들 것 같다”고 말했다.

해경 관계자는 “조씨의 빠른 신고와 구조 덕분에 익수자를 무사히 구조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