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까지 제주에 최고 120㎜ 비
26일까지 제주에 최고 120㎜ 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쪽 해상에서 유입되는 비구름대가 제주에 영향을 미치면서 한동안 비 날씨가 이어지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남쪽 해상에서 유입된 따뜻한 남서풍과 북쪽의 찬 공기가 만나 형성된 비구름대가 제주로 유입되면서 26일 밤까지 제주 남동부와 산간을 중심으로 30~80㎜, 많은 곳은 1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전망했다.

특히 26일 오후에는 제주 남부와 동부, 산간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7일과 28일에도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제주지역에 비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25일에는 지역별로 강수량이 큰 차이를 보이는 소낙성 강수 형태의 비가 내리겠지만 26일에는 새벽부터 남부와 산간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며 “한동안 비 날씨가 지속되는 만큼 강한 비가 오는 지역에는 하천이나 계곡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등반객과 야영객은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