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추석 성수품 물가 안정...작년보다 하락 전망
올해 추석 성수품 물가 안정...작년보다 하락 전망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2만8632원 대형유통업체 31만5905원

올해 추석 성수품 물가가 대체로 안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조사한 올해 1차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은 22만8632원, 대형유통업체는 31만5905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0.7%, 3.4% 하락해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일 기준으로 추석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조사한 결과다.


전체 28개 품목 중 전년보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 모두 각각 17개로 조사됐다. 또한 상승한 품목은 각각 11개로, 하락한 품목이 상승한 품목보다 많았다.


품목별로 보면 무, 배추, 시금치 등 채소류가 큰 폭으로 하락한 반면 출하시기가 아직 이른 배와 생산량이 감소한 쌀, 쌀가공품은 가격이 올랐다.


aT 유명근 유통정보부장은 “추석을 앞두고 가계의 알뜰소비를 돕기 위해 앞으로 두 차례 더 추석성수품 구입비용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aT가 제공하는 알뜰소비 정보를 활용해 올 추석에도 합리적인 명절음식 구매계획을 세워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추석차례상 구입비용의 상세정보와 관련 자료는 aT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www.kamis.or.kr) 또는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그 밖에 직거래장터 등 오프라인장터 정보는 바로정보 홈페이지(www.baroinfo.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