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제주용암수, '제주용암수' 글로벌 유통 교두보 확보
오리온제주용암수, '제주용암수' 글로벌 유통 교두보 확보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토스와 글로벌 물류운송 위한 계약 체결
용암해수 원료 활용 미네랄워터 10월 출시
내년부터 중국 등 글로벌 시장 공략 추진
오리온제주용암수 공장 조감도
오리온제주용암수 공장 조감도

오리온제주용암수가 제주의 용암해수(염지하수)를 원료로 활용해 출시하는 미네랄워터인 ‘제주용암수’를 한국과 중국 등 글로벌지역으로 유통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오리온제주용암수(대표이사 김형석)는 LG그룹 계열의 종합물류 기업인 판토스(대표이사 최원혁)와 미네랄워터의 한국, 중국 등 글로벌 물류운송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오리온제주용암수는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제주용암해수일반산업단지에 생산공장을 건설 중으로, 오는 10월 세계적인 명수와 비견될 정도로 미네랄 함유량이 높은 ‘미네랄워터’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내년에는 테스트 물량 수출을 시작으로 중국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판토스는 지난해 매출 약 4조원, 글로벌 해운 물동량 131만TEU(1 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실적을 기록한 국제 물류전문기업이다.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 353개의 광범위한 물류거점을 운영하고 있고 해상·항공 포워딩(국제물류주선)과 통관, W&D(보관 및 배송) 등 다양한 물류부문에서 풍부한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오리온제주용암수는 “판토스의 글로벌 물류운송 수행 능력과 제품 신선도 유지를 위한 투자 노력 등을 높이 평가했다”며 “양사는 향후 글로벌 물류운송 외에도 물류 효율화를 위한 컨설팅 업무 등 물류와 관련해 포괄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리온제주용암수는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과 자립경제 기반 구축을 위해 제주도가 조성한 용암해수일반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으로 약 3만㎡(약 9000평) 규모의 생산 공장을 조만간 완공할 예정이다.


오리온제주용암수는 “오는 10월 출시 예정인 미네랄워터인 ‘제주용암수’는 40만년 동안 천연필터 현무암에 여과돼 깨끗하고 몸에 좋은 미네랄이 풍부한 ‘용암해수’를 원수로 사용한다”며 “인체와 가장 유사한 약 알칼리성을 띄며 칼슘, 마그네슘 등 미네랄이 풍부해 건강에 좋은 물로 알려졌으며, 제주도 내 매장량은 약 27억t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제주용암수 관계자는 “글로벌 물류운송에 대한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한 판토스와의 계약 체결로 중국과 글로벌 시장 진출의 초석을 마련했다”며 “청정 제주의 이미지를 담은 미네랄워터 제품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