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경찰·소방공무원 보수체계 개선 필요"
강창일 "경찰·소방공무원 보수체계 개선 필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행정학회 등과 토론회 개최…공안직보다 평균 기본급 낮아

강창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갑) 등은 26일 오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경찰·소방공무원 처우 증진을 위한 보수체계 개선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박동균 한국행정학회 공공안전연구회장은 현행 경찰 보수 체계에 대해 올해 기준 경찰청 경감(6)과 순경(9) 이외 모든 계급의 기본급이 공안직보다 평균 4.3% 낮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공안직과 경찰 봉급표의 계급별 기본급을 평균해 계산한 결과라며 “6급에 포함되는 경위는 평균 기본급이 월 3264000원으로 공안직 6(3501000)보다 237000원 낮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경찰·소방공무원은 위험성과 책임성이 높은 직무인 만큼 그에 합당한 대우가 따라야 하지만 보수와 수당 등의 현실적인 문제는 국민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개선 필요성을 제기했다.

공안직보다 낮은 경찰·소방공무원의 기본급은 직무만족도에 큰 영향을 미친다안전과 재난의 최일선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일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자신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안타까운 현실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한 민갑룡 경찰청장은 전 세계 공통으로 경찰·소방 하면 맨 처음 부름에 응답하는 사람이다. 역할과 책임을 인정해주고 그에 걸맞은 대우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강창일·권미혁·김민기·김병관·김한정·박완수·서삼석·소병훈·안상수·윤재옥·이재정·정인화·조원진·홍문표·홍익표 의원과 한국행정학회가 공동주최하고, 경찰청·소방청·해양경찰청 후원으로 진행됐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