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테마파크 관련 불법행위 자행 이장 물러나라"
"동물테마파크 관련 불법행위 자행 이장 물러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 선흘2리 1·2·3반 반장 및 1·2·3반 개발위원 성명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와 선흘2리 1·2·3반 반장 및 1·2·3반 개발위원들은 26일 성명을 통해 “지속적으로 불법을 자행하는 이장은 당장 물러나라”며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이들은 “지난 20일 이장은 공식적인 개발위원회를 열지도 않고 전·현직 개발위원들을 찾아가 개발위원회 명의를 도용, 이장이 체결한 협의안을 지지하는 서명을 받았다”며 “공식적인 개발위원회가 열린다면 협의안이 부결될 것이 뻔하자 이같은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이는 명백한 명의도용과 공문서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선흘2리 이장의 불법적이고 비상식적인 행동에 대해 제주도는 어떤 징계나 비판이 없다”며 “이로 인해 마을 주민들은 총회를 통해 공식적인 반대를 결정했음에도 제주도가 이를 무시한 채 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을 허가할까 하루하루 불안한 심정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주도는 불법적인 방법으로 발송한 공문을 빌미로 제주동물테마파크를 승인하는 우를 범해선 안된다”며 “원희룡 도지사는 제주도가 제시한 승인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한 동물테마파크 변경 승인을 당장 불허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