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까지 천둥·번개 동반 최고 300㎜ 비
28일까지 천둥·번개 동반 최고 300㎜ 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오는 28일까지 제주지역 100~200㎜, 많은 곳은 300㎜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26일 예보했다.

이번 비는 제주도 남쪽 해상에 위치한 비구름대가 북상함에 따른 것으로 기상청은 오후 6시 이후 이 비구름대가 제주를 향해 북상, 7일 새벽까지 한라산과 제주 남·동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기상청은 27일 새벽을 기해 제주도 산지와 남부, 동부지역에 호우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비는 28일까지 이어지겠으며, 제주로 유입되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한라산에 의한 지형적인 영향을 받아 국지적인 폭우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며 “27일에는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