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지역 수질 악화 예삿일 아니다
동부지역 수질 악화 예삿일 아니다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동부 지역 지하수에서 질산성 질소 농도가 높아졌다는 제주연구원 연구진의 보고서는 충격이다. 그동안 이 지역은 양돈장 등이 밀집한 한림·한경·대정 등 서부지역과 달리 수질이 청정하다고 누구나 믿고 있었기에 더욱더 그렇다. 질산성 질소는 유아에게 청색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보고서에 담긴 내용과 해법에 대해 행정과 도민들은 새겨들어야 한다.

물론 ‘동부지역 지하수 오염원 실태분석 결과’ 보고서는 2018년 기준 표선(2.5㎎/ℓ), 성산(2.8㎎/ℓ)의 질산성 질소 농도는 먹는물 기준(10㎎/ℓ)과 비교해 양호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 변화 추이가 예사롭지 않다. 구좌의 경우 2014년 3.0㎎/ℓ이던 것이 2018년 4.0㎎/ℓ로 다른 지역에 비해 급상승했다. 화학비료와 가축분뇨 액비 사용이 증가한 때문이라고 한다.

이를 놓고 보면 제주는 동·서부 가릴 것 없이 어느 지역이나 지하수가 위협받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구좌는 흑색 화산회토로 토양층이 얇고 공극(토양 입자 사이의 틈)이 커 물 빠짐이 좋다. 이에 따라 지하수 함양량도 많다. 반면에 화학비료나 가축분뇨 액비 등 지표의 물질이 지하로 빠르게 스며들어 오염에도 취약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질산성 질소 오염이 빠르게 진행되는 것도 이래서다. 다른 곳보다 수질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 하는 이유다.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 우리 속담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는다’라는 말도 있듯이 그나마 수질이 청정한 지금 단계가 골든타임이나 다름없다. 안일하게 생각해 수수방관하다가는 ‘가래’로도 못 막는 상황에 이를 수 있다. 서부지역의 몇몇 유명 수원지가 폐쇄되고 있는 것을 직접 목격하고 있지 않은가. 이처럼 일단 오염되면 예전처럼 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다.

행정은 모니터링을 정례화하고, 지역에 맞는 표준시비량을 마련해 농가를 대상으로 지도와 홍보에 힘써야 한다. 그러면서 오염 예방 교육도 강화해야 한다. 농가가 이에 협조하는 것은 당연하다. 지하수는 지금도, 미래도 제주의 생명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