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서 만나는 제주 오현전
대전에서 만나는 제주 오현전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 제주가 대전의 유고 문화를 피어난다.

대전시립박물관은 오는 30일부터 1129일까지 2019 한국문화전 만고유풍 산고수장(萬古遺風 山高水長) - 제주 오현전 (濟州 五賢展)’을 개최한다.

제주 오현은 제주의 문화와 사상 형성에 큰 영향을 끼친 충암 김정, 규암 송인수, 동계 정온, 청음 김상헌, 우암 송시열을 지칭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국에 산재한 오현 관련 유물들과 오현의 성립에 기여한 산수헌 권진응, 응와 이원조 등과 관련된 유물도 전시해 제주 오현에 대해 심도 깊게 살펴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개막 행사는 30일 오후 2시 대전시립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며, 전시는 1129일까지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