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가구와 함께하는 추석이 되길 바라며
나홀로 가구와 함께하는 추석이 되길 바라며
  • 제주신보
  • 승인 2019.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희숙, 제주특별자치도 복지정책과

최근 혼자 사는 가구가 급증하면서 이들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추석 명절이 다가오고 있다.

2018년 인구주택 총 조사 결과에 의하면 제주지역 가구 10곳당 3곳은 1인 가구이며 65세 이상 고령자 1인가구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1인가구 비중이 29.4%로 30%대 진입을 앞두고 있고 세종시 다음으로 두 번째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제주도에서는 핵가족화, 가족구조의 변화, 만혼 및 비혼 등으로 인한 1인가구가 급증하는 상황에 맞춰 2017년 ‘장년층 1인가구 고독사 예방 및 지원조례’를 제정해 다양한 안전 확인 정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장년층 1인 가구의 건강상태, 생활실태, 복지욕구를 조사하고 안전 확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4억2000만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사각지대에 놓인 1인가구를 발굴 및 지원을 위해 연 2회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사회복지공동모금의 희망나눔 캠페인을 통해 읍·면·동별 지역의 특성에 맞는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수시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서귀포시는 사회복지관과 연계하여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를 위한 공모 사업으로 장년층 1인 가구 행복설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인가구의 빈곤 및 질병 등 이웃과의 관계망 회복을 위해 보건, 의료, 건강, 자활 등 20개 기관 단체와 협업해 대상자별 맞춤형으로 설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으로 이러한 민관협력 특화 사업들이 더욱 확대돼 함께하는 명절이 되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