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제주의 올레길을 걸어보자
올가을, 제주의 올레길을 걸어보자
  • 제주신보
  • 승인 2019.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지, 서귀포시 관광진흥과

어느새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이번 여름이 작년보다 더 덥게 느껴져 이 가을바람이 여간 반가운 게 아니다.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이 산, 바다, 계곡으로 가서 여름을 보냈고, 그에 맞춰 바다와 계곡에서 축제도 많이 열렸다.

이제 9월이다. 몸을 가볍게 움직이면서 평소 가고 싶었던 여행지와 함께 제주 전역에 있는 올레길을 걸어 보는 건 어떨까.

한국관광공사가 실시한 2018년 걷기여행길 이용자실태조사를 보면 많은 걷기여행자들이 제주도의 올레길을 가장 많이 걷고 싶은 길, 다시 걷고 싶은 길로 꼽았다. 이에 맞춰 걷기여행자들이 기뻐할 만한 행사가 있다. ‘2019 제주올레걷기축체’가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서귀포 올레 8·9·10코스에서 개최된다.

서귀포시는 도·제주올레·양 행정시 간 협약을 통해서 올레탐방객 편의와 안전을 위해 데크, 안전난간 등 탐방로 정비를 진행해왔다. 그동안 생태탐방로 조성을 시작으로, 훼손된 탐방로 정비와 태풍에 따른 피해 복구를 위한 보수공사도 해왔다.

서귀포 8코스에서는 월평, 베릿내오름, 대포 주상절리와 중문색달해수욕장, 논짓물을, 9코스에서는 대평포구, 월라봉, 화순금모래해수욕장을, 10코스에서는 용머리해안, 사계포구, 송악산을 둘러볼 수 있다.

올레 걷기축제에서는 각 마을 주민이 참여해 축제를 열고, 참여자들은 하루에 한 코스씩 올레길을 걷으며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가을을 맞이해 서귀포 8~10코스의 자연경관과 각 마을의 다양한 모습을 천천히 걷고 쉬면서 느껴봤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