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추계 초·중·고 유도연맹전 메달밭 일궜다
제주, 추계 초·중·고 유도연맹전 메달밭 일궜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9.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 8·은 7·동 12 차지
제주 유도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 유도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지역 유도 기대주들이 전국대회에서 메달밭을 일구는 맹활약을 펼쳤다.

제주 선수단은 지난달 28일부터 92일까지 전남 영광스포티움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47회 추계 전국 초··고등학교 유도연맹전에서 금메달 8개와 은메달 7, 동메달 12개 등 모두 27개 메달을 수확했다.

먼저 홍승운과 이승헌, 이재준, 권현웅, 고은찬, 이지원, 홍지운이 팀을 이룬 동남초가 남초부 단체전 결승전에서 탑동초를 상대로 311패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 이 부문 종합 1위에 올랐다.

제주 주니어 유도 간판 신유미(보목초)도 여초부 48이하급 결승에서 박소현(철원초)을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제압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신유미는 전국소년체전 등 올해 출전한 모든 대회에서 단 한 번도 우승을 놓치지 않는 진기록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여초부 42이하급에 출전한 홍규리(제주중앙초) 역시 결승에서 문지현(동남초)을 한팔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꺾고 1위를 기록했다.

제주 선수단은 남중부에서도 두각을 보였다. 남중 1학년부 73이하급에 나선 강호(제주서중)가 결승에서 되치기 절반을 연이어 따내며 우승을 차지했고, 오상우와 고지운(이상 제주사대부중)도 각각 남중 2학년부 51이하급과 남중 1학년부 60이하급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김민정(위미중)은 여중부 52이하급, 김세헌(남녕고)도 남고부 100이하급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따냈다.

제주 선수단은 이 외에도 각 부에서 좋은 경기력을 펼치며 은메달 7개와 동메달 12개를 추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