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칠십리, 창단 첫 여자바둑리그 통합 준우승
서귀포칠십리, 창단 첫 여자바둑리그 통합 준우승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9.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리그 이어 챔피언결정전서도 2위
서귀포칠십리 오정아 4단과 곰소소금 허서현 초단의 장고 대국 모습. 사진=한국여자바둑리그 제공
서귀포칠십리 오정아 4단과 곰소소금 허서현 초단의 장고 대국 모습. 사진=한국여자바둑리그 제공

서귀포칠십리(감독 이지현)가 창단 첫 한국여자바둑리그 통합 준우승을 이뤄냈다.

제주보와 서귀포시가 공동으로 창단한 서귀포칠십리는 7일 오전 10시 서울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32선승제) 2차전에서 김효정 감독이 이끄는 부안 곰소소금에 1-2로 아쉽게 패했다.

지난 1차전에서 0-2로 패한 서귀포칠십리는 이번 2차전에서도 져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기록했다.

정규리그에서 2위를 기록한 서귀포칠십리는 이로써 올해 여자바둑리그 통합 준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서귀포칠십리가 여자바둑리그에서 준우승 이상의 성적을 낸 건 2015년 창단 이래 처음이다.

 

서귀포칠십리 조승아 2단(왼쪽)과 곰소소금 오유진 6단의 속기 1국 모습. 사진=한국여자바둑리그 제공
서귀포칠십리 조승아 2단(왼쪽)과 곰소소금 오유진 6단의 속기 1국 모습. 사진=한국여자바둑리그 제공
서귀포칠십리 김수진 5단(왼쪽)과 곰소소금 이유진 2단의 속기 2국 모습. 사진=한국여자바둑리그 제공
서귀포칠십리 김수진 5단(왼쪽)과 곰소소금 이유진 2단의 속기 2국 모습. 사진=한국여자바둑리그 제공

2차전 속기 1국에 나선 서귀포칠십리 조승아 2단은 곰소소금 에이스 오유진 6단을 만나 흑으로 불계패했다.

대국 초반부터 주도권을 뺏긴 조승아 2단은 상변 백 일단을 차단함으로써 백 전체를 압박하는 큰 크림을 그렸으나, 상대의 단호한 반격에 부딪쳐 물거품이 됐다.

가만 있을 서귀포칠십리가 아니었다. 팀의 1주전이자 주장인 오정아 4단이 장고 대국에서 280수 만에 백3.5집승을 거두며 1-1 동률을 만들었다.

중반 초입부터 우세를 점한 오정아 4단은 좌상귀 쪽 흑 대마의 사활에 얽힌 끝내기를 놓치지 않고 처리하면서 마지막까지 따라붙은 허서현 초단을 뿌리쳤다.

하지만 속기 2국에서 서귀포칠십리 김수진 5단이 곰소소금 이유진 2단에게 불계패를 당하며 승부를 마지막 3차전으로 끌고 가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