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형 관장’ 도입 취지 퇴색 우려
‘개방형 관장’ 도입 취지 퇴색 우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문예진흥원장 연임·자연사박물관장 2년 만에 교체
업무 연속성 저하 목소리…“자율성 부여·지도력 엇박자” 지적

제주특별자치도가 2017년 추진한 제주문화예술진흥원과 민속자연사박물관 개방형 직위 체제에서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2년 만에 임기를 마치면서 민간 전문가 영입 취지가 퇴색됐다는 지적이다.

8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제주문화예술진흥원장은 연임되고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전국 공모를 진행해 이달 말께 새 관장이 선임된다. 민간인 관장에게 최대 5년의 임기를 보장했지만 민속자연사박물관은 반도 채우지 못한 채 임기가 마무리 되면서 문화계 일각에서는 민간 전문가 영입 취지가 퇴색되며 개방형 직위는 실패했다는 지적이다. 2년 간 추진했던 사업을 마무리 하지 못하며 업무의 연속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제주도는 2017년 문화예술 분야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문화예술진흥원장과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을 개방형 직위 체제를 도입했다. 민관인 관장에 선임된 정세호 관장은 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첫 공직생활을 시작해 26년 간 도내 박물관에서 근무하며 전문성을 키운 이력이 있다.

정 관장이 근무하는 동안 박물관은 전국 341개 공립박물관 가운데 누적 관람객 3300만명 기록을 세우고, 10여 년 만에 해양종합전시관 리모델링을 추진했다. 이밖에도 특별전, 사회교육 프로그램, 총서 발간 등을 통해 박물관의 변화를 이끌고자 했다. 다만 공무원 조직의 협조를 끌어내지 못했다는 평가도 있었다.

이번 개방형 직위 문제를 두고 문화예술계에서는 신임 관장에게 권한도 주지 않고 오히려 2년 만에 교체하기로 해 민간 전문가 영입의 취지가 퇴색됐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또 신임 관장이 시작되는 임기가 하반기이기 때문에 새 사업을 시작하거나 정책을 반영하기에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 지역 예술계 관계자는 개방형 관장 체제가 성공하려면 제주도는 자율성을 부여하고, 관장은 조직의 비전을 제시하는 지도력을 보여줘야 하는데 지금까지 사례를 보면 엇박자가 나 결국 보장된 임기도 채우지 못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