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태풍 피해 기업·소상공인에 경영안정자금 지원
道, 태풍 피해 기업·소상공인에 경영안정자금 지원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제주 곳곳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피해 복구를 위한 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신용보증재단을 비롯해 금융기관 등 유관기관과 업무 협조를 통해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을 위한 긴급 복구자금을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태풍 피해를 입은 업체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중 경영안정자금으로 최고 2억원 한도 내에서 피해금액에 해당하는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고, 보증서 담보인 경우 0.8% 이하 저금리로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신용보증재단은 재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해 보증수수료율을 0.5%로 고정 적용하고 피해금액 범위 내에서 최대 2억원 한도 추가 보증을 지원한다.

사업장 소재지 읍·면·동주민센터에 오는 17일까지 우선 피해신고를 해야 하고, 재해중소기업(소상공인) 확인증을 받은 후 30일 이내에 제주경제통상진흥원에서 융자추천서를 발급 받을 수 있다. 이후 발급받은 보증서로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한편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합동조사단을 구성, 오는 16일까지 공공시설물과 사유시설에 대한 피해 조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