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월드컵경기장 실내공기 석면농도 “인체에 무해”
제주월드컵경기장 실내공기 석면농도 “인체에 무해”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허용기준의 10분의 1 수준
서귀포시, 경기장 내 모든 석면 철거 계획
제주월드컵경기장 전경
제주월드컵경기장 전경

속보=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 홈구장인 제주월드컵경기장의 실내공기 중 석면 농도가 인체에 무해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귀포시는 최근 관련 전문 업체에 의뢰해 제주월드컵경기장 내 실내공기 중 석면 농도를 측정(본지 816일자 7면 보도)한 결과 이 같은 답변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월드컵경기장 내부 실내공기질의 석면 농도를 측정한 것은 2002년 준공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측정 결과 경기장의 실내공기 중 석면 농도는 정부 허용기준(10.01개 이하)10분의 1 정도인 10.001개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서귀포시 관계자는 인체에 무해하며, 평상시 석면 노출 위험이 크지 않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제주월드컵경기장은 2015년 서귀포시지역 석면건축물 대상 시설로 지정됐다. 당시 서귀포시는 경기장 전체 석면 면적 827.77가운데 일부 복도 등 162.64규모의 석면을 철거했다.

현재는 약 665의 석면 면적이 남아 있는 상태다.

서귀포시는 앞으로도 계속 예산을 투입해 경기장 내 모든 석면을 철거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석면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호흡을 통해 가루를 마시면 폐암이나 악성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