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인권이사회 통해 제주4·3 전세계에 알린다
UN인권이사회 통해 제주4·3 전세계에 알린다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이 10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42차 UN인권이사회에 참석, 제주4·3을 비롯한 한국 과거사 문제들을 국제사회에 알린다.

참가단체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기념사업의원회, 제주다크투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4·9통일평화재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등이다.

이번 인권이사회에서는 지난 3월 한국을 비공식 방문한 파비안 살비올리 UN특별보고관이 연례 보고서를 발표한다.

보고서는 인권침해 효과적인 피해자 구제를 위한 조치 중 하나인 ‘국내 배상프로그램’ 설치와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은 11일 특별보고관 보고서 발표가 끝난 후 공식세션을 통해 구두발언을 진행하고 12일에는 ‘한국의 전환기적 정의-제주4·3과 한국전쟁’, ‘일제공점기 하의 인권침해-위안부와 강제동원’이라는 주제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3일에는 UN본부 앞 광장에서 거리 선전전을 진행하고 UN관계자와 세계고문방지기구, 국제인권협회 등 관련 국제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