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업체 인건비 부당수급 강력 조치해야"
"버스업체 인건비 부당수급 강력 조치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버스지부 성명

버스준공영제 개편 운영실태에 대한 제주특별자치도 감사위원회 감사결과 심각한 혈세 낭비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제주지역 버스노동자들이 감사 결과에 대한 엄중한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주지역버스지부는 9일 성명을 통해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따른 성과감사 결과를 보면 한마디로 도민혈세로 버스사업주 배만 불린 꼴이 됐다”며 “제주도는 감사 결과 드러난 인건비 부당수급에 대해 수사기관 조사를 의뢰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제주도는 눈먼 혈세 집행 책임에 대한 사과 한마다 하지 않고 있으며, 비리 의혹을 밝힐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겠다는 뻔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외부기관을 통해 이번 감사결과에 따른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소홀함을 넘어 공모 의심을 받는 관리감독 주체인 제주도와 그에 따른 부당이익 잔치를 벌인 버스사업주들의 불법행위로 인해 본의아니게 피해를 입은 버스노동자들의 처우개선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