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활동 강화
서귀포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활동 강화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에 따라 추석 명절 연휴 기간 가축전염병 비상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관내 전 축산농가에 대한 방역 활동을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도 이 기간 축산농가에 방역을 안내하는 문자메시지(SMS)도 발생한다.

강완철 서귀포시 축산과장은 “타 시도에서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이 많은 시기인 만큼 축산농가는 외부인에 대한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농장 내·외부 소독 및 예찰을 실시해 악성가축전염병 차단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