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10월 8일 제주에 첫 공급
천연가스 10월 8일 제주에 첫 공급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프로젝트 9년 만에 삼양LNG발전소와 도내 대단지 아파트 등에 우선 공급
제주시 애월항 LNG인수기지 전경.
제주시 애월항 LNG인수기지 전경.

휘발유와 경유 등 화석연료보다 깨끗하고 저렴한 LNG(액화천연가스·이하 천연가스) 연료가 오는 10월 8일 제주에 첫 공급된다.

10일 한국가스공사에 따르면 애월항 LNG인수기지와 주배관망 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오는 10월 8일 삼양LNG복합발전소와 도내 대단지 아파트 등에 천연가스를 공급한다.

삼양LNG복합발전소는 2694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12월 준공됐으며, 발전용량 240㎿로 도내 전력 공급의 20%를 담당하게 된다.

기존 중유와 디젤연료로 가동했던 삼양발전소에 천연가스가 공급되면서 초미세먼지와 같은 오염물질 배출이 없고,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게 됐다. 아울러 제주지역 전력수급 안정과 에너지 자립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현재 액화석유가스에 공기를 혼합한 LPG+Air 방식의 도시가스를 보급 받고 있는 도내 2만9615세대는 다음달 중순부터 LNG+Air로 연료를 공급을 받으면서 난방비와 취사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천연가스는 LPG 프로판가스에 비해 가격이 절반가량 낮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029년까지 15만8000세대에 천연가스를 공급, 도시가스 보급률을 57%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제주지역 천연가스 공급은 2010년 정부가 수립한 제10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에 반영된 국가 프로젝트로 인수기기 건설3135억원, 공급 배관 설치 1900억원 등 총 5035억원이 투입됐다.

주 배관망(500㎜)은 애월항 인수기지~삼양LNG발전소 37.7㎞, 애월항~서귀포 혁신도시 43.3㎞ 등 총 81㎞에 이르고 있다. 애월항 인수기지에는 도내에서 60일 동안 사용할 수 있는 9만㎘의 저장탱크가 설치됐다.

천연가스 운반선(3300t)은 오는 24일 통영기지에서 출발, 애월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안형철 한국가스공사 제주공급건설단장은 “청정한 제주도에 깨끗하고 안전하며, 저렴한 천연가스를 오는 10월 8일부터 공급하면서 카본 프리 아일랜드 정책에 부응하고, 지역 건설업체 참여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