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급성 맹장염 의심 추자도 주민 이송
해경, 급성 맹장염 의심 추자도 주민 이송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성 맹장염 의심 증상을 보인 80대 추자도 주민이 해경에 의해 무사히 이송됐다.

11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9시19분께 추자도 주민 A씨(80)가 급성 맹장염이 의심돼 병원 이송이 필요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인근 해상을 경비 중인던 경비정을 급파, 이날 오후 11시50분께 A씨와 보호자를 제주항에 대기 중인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한편 제주해양경찰서는 올해 현재까지 추자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49명(헬기 17명·경비함정 32명)을 이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