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마늘 대만 수출길 올라...어려운 판로 확장 나선다
제주마늘 대만 수출길 올라...어려운 판로 확장 나선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제주본부-마늘제주협, 2000t 수출 계획...11일 24t 첫 선적

제주마늘이 대만 수출길에 올랐다.

농협 제주지역본부(본부장 변대근)와 마늘제주협의회(회장 이창철)는 가격 침체로 유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올해산 제주마늘의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마늘 2000t을 대만에 수출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대정농협은 이달 초부터 수출 작업을 준비해 왔고, 11일 첫 물량인 24t을 컨테이너에 선적했다.

제주에서 주로 생산되는 남도마늘은 중국 상하이지방의 조생종 마늘이 1976년 홍콩을 통해 도입된 것으로 생산력 검정, 증식·보급을 거쳐 1983년부터 남도마늘로 명명됐고, 마늘 재배 농업인들은 대만산이라고 부르고 있다.

그동안 제주마늘은 가격 타산이 맞지 않아 수출을 거의 추진하지 않았지만 올해산 마늘가격이 하락하면서 수출을 통해 판로를 확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창철 대정농협 조합장은 침체된 올해산 마늘 유통의 숨통을 트기 위해 농협들이 일부 손실을 감수하면서 힘겹게 대만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며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있는 농가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