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아세안문화원 방문
文 대통령, 아세안문화원 방문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두 달 앞두고 국민적 관심 제고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추석 연휴인 지난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에 있는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의 아세안문화원 방문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25-26)와 한-메콩 정상회의(1127)를 두 달여 앞두고 이뤄졌다.

이에 따라 이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제고하는 한편 상호 동반성장의 이정표가 될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국민과 함께 힘차게 준비해 나가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세안문화원은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이 상호 교류하는 센터로 2017년 개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201711월 필리핀에서 열린 제19차 한-아세안 정상회담에 참석, “아세안 대화 상대국 중 최초로 부산에 아세안문화원이 문을 열었다. 아세안문화원은 양측 국민 간 쌍방향적 문화·인적 교류 증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정숙 여사도 지난달 27일 태국, 미얀마, 라오스 유학생들을 이곳으로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한-아세안 간의 우정과 교류에 대해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