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서 물놀이 하던 30대 관광객 숨져
제주 해상서 물놀이 하던 30대 관광객 숨져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제주 해상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30대 관광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1분께 제주시 삼양1동 중부화력발전소 앞 해상에서 A(37·서울)가 발전소 취수구에 빨려 들어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낮 1245분께 A씨를 해당 취수구에서 발견했다.

이후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제주시지역의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송된 직후 사망판정을 받았다.

해경에 따르면 이 곳은 수영 금지구역은 아니지만, 취수구 해상 앞 발전소 외벽에 위험 접근금지 안전표지판은 설치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일행과 주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