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 신인왕’ 제주 임성재, PGA 개막전 공동 19위
‘아시아 최초 신인왕’ 제주 임성재, PGA 개막전 공동 19위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합계 9언더파 271타 기록
칠레의 호아킨 니만, 대회 우승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 대회에 출전한 제주 출신 임성재가 샷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 대회에 출전한 제주 출신 임성재가 샷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 국적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에 등극한 제주 출신 임성재(21·CJ대한통운)2019-2020시즌 개막전에서 공동 19위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16(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70·7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750만 달러)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 더블보기 1개로 1타를 잃었다.

이로써 최종합계 9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미국의 스콧 피어시 등과 함께 공동 19위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는 1라운드에서 2019-2020시즌 PGA 투어 첫 홀인원을 기록하는 등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임성재는 3라운드까지 매일 60대 타수를 치며 기복 없는 경기력을 선보였지만, 마지막 4라운드에서 오버파를 적어내 전날 공동 9위에서 10계단 밀린 19위가 됐다.

대회 우승은 최종합계 21언더파 259타를 친 칠레의 호아킨 니만(21)이 차지했다.

니만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칠레 국적 선수 최초의 PGA 투어 챔피언에 올랐다.

한편 임성재는 이날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2계단 오른 54위로 소폭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