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인명구조견 ‘초롱’ 실종된 80대 치매노인 구조
119인명구조견 ‘초롱’ 실종된 80대 치매노인 구조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세미오름 인근서 발견…생명에 지장 없어

119인명구조견 ‘초롱’이가 추석 명절에 실종됐던 80대 치매노인을 구해 가족 품에 안겨줬다.

16일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119인명구조견인 초롱이가 지난 15일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 세미오름 인근 수풀에서 실종됐던 A씨(89)를 발견했다.

평소 치매가 있었던 A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30분께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고, 실종자 가족들은 15일 오전 1시에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의 공동 수색 요청에 의해 15일 오전 11시께 투입된 초롱이는 핸들러인 강승철 소방장과 함께 수색 두 시간 만에 수풀에서 A씨를 찾아냈다. 전신쇠약 증세를 보인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초롱이는 올해 5살로, 라브라도 리트리버종 수컷이다. 약 2년4개월 간의 교육과정을 거쳐 인명구조견 자격을 취득했으며 올해 4월 7일 제주소방서에 배치됐다. 초롱이는 제주에 배치된 이래 총 8차례 현장 수색임무에 투입됐으며, 인명 구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제주소방 관계자는 “앞으로 관광객 증가에 따라 길 잃음 사고 등 119인명구조견의 활동 범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보다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초롱이가 인명구조견의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