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의 매력
제주관광의 매력
  • 제주신보
  • 승인 2019.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환, 기업자금컨설팅·경영학박사/논설위원

제주관광은 청정한 자연자원을 활용한 체험과 체류. 휴양관광도시로서 질적 성장을 모색해야 경쟁력이 있다.

목표는 지역주민의 소득 증가는 물론 삶의 질 향상, 관광객과 탐방하는 이들이 농·어·산촌 관광체험의 다변화를 통한 감각적 만족, 재탐방 기회 확대 등이다. 이를 위해서는 제주를 찾는 탐방객들과 종사자를 포함한 모든 행위 주체자들이 행복을 느끼고 오감의 요동치게 하는 사명감도 필요하다.

또한 제주관광은 제주를 찾는 이들이 쾌락이라는 인간의 욕구와 욕망을 채워줄 수 있어야 한다.

제주의 관광정책은 도의회와 관광전문가의 토론과 의견수렴을 통해 수립해야 하는데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관광 업계의 분야별 전문가들의 성실하고 생산적인 합의와 동의가 필요하다.

제주의 관광정책은 ‘질적 성장’이라는 정부의 관광정책을 근간으로 여유롭고 포용력이 있는 ‘쉼표가 있는 삶’, 사람 중심의 경쟁력 있는 관광정책과 함께 병행돼야 한다.

여행은 먹고 사는 것을 넘어서 음미하고 존재하는 시간이다.

이를 위해 외식산업은 제주향토자원에 의한 외식문화 사업으로 세계화를 지향해야 하고, 제주관광지는 체험·체류형 휴양을 지향하며, 관광시장 변화에 맞춘 콘텐츠 개발과 사람 중심의 관광 문화 조성을 위해 지역사회와의 상생과 관광자원 환원에 목표를 둬야 한다.

지속가능한 청정 자연 관광은 인간에게 방목형과 정착형으로 살도록 기회를 줬다.

그리고 그 속에 자유를 느낄 때 진정한 자연관광 유목민의 삶과 같이 유혹과 도전의 기회를 갖는다.

일반관광은 선택할 기회가 없다. 이상적인 여행은 곡선의 의미를 갖지만, 일반여행은 거점을 남기므로 주도적이지 못해 별로 남는 게 없다. 이상적인 여행은 두려움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그래서 정글의 법칙을 좋아하고 야성을 잃어버린 현대인에게 원시시대 자연인 같은 느낌 속에 강렬한 야성의 본능을 발견하고 때론 희열과 떨림을 느끼곤 한다.

흔들리는 삶 속에 어울림이 있고, 어울리고 요동치는 마음이 함께하는 극기 훈련, 서바이벌 게임 등 자연현상들이 진정한 여행의 묘미라 할 수 있다. 쾌락은 행복한 삶의 시작이자 목표일 수도 있다. 심지어 지혜와 문화까지도 여기에 귀착된다.

지역별 향토음식에 대한 사랑만큼 오랜 향수가 지속되고 인연으로 이어진다.

그렇다면 좋은 풍경을 보는 것보다 맛집이 우선일 수도 있다. 길속에 자연여행의 식사 한 끼를 먹을 것인가, 그냥 때울 것인가, 즐길 것인가. 단순히 먹고 때우는 것이 일상이라고 한다면 정성껏 즐김으로써 여행의 풍미는 더해진다.

여행에서 향토음식은 오감으로 느끼는 특수한 지역성이 향토미가 함축된 풍미를 자극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 자연문화 자원을 발굴 육성하고, 문화예술 콘텐츠를 개발해 자연스럽게 체험하는 휴양지로의 관광의 질을 높여야 한다.

이와 더불어 44억명의 아시아 주요 국가들과 관광학회 학술교류의 블록체인화의 공유, 동남아와 연대한 관광자원의 블록화 사업추진 등 관광시장 다변화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

관광업계 전문분야별 업체를 대표하는 사업주체자들의 합의와 동의가 이루어질 때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