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향으로 피어나는 삶과 예술
묵향으로 피어나는 삶과 예술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선예전람회 수상작 등으로 꾸려진 제주서예문화축전
한국서가협회 제주도지회, 21~26일까지 문예회관서
이창기 作.
이창기 作.

한국서가협회 제주도지회(지회장 오태숙)21일부터 26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 1·2·3전시실에서 2019제주서예문화축전을 개최한다.

올해 서예문화축전은 제18회 한라서예전람회 수상작과 한국서예작가 만남전, 제주사찰의 주요 주련 모음전, 서예작품 영상전, 서예문화체험 부스전 등으로 꾸려진다.

한라서예전람회 입상작은 140여 점으로 대상작에는 이창기씨의 제강석을 행초서로 쓴 작품이 선정됐다. 서예의 기본기를 두루 갖춘 담백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서예작가 만남전에는 60여 점의 작품이 내걸린다. 한라서예전람회 출신 초대작가들이 대거 참여하고, 국내 서예단체 소속 작가들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제주사찰 주련 모음전에서는 관음사와 법정사, 월정사 등의 작품이 소개된다. 소암 현중화 선생을 비롯해 강암 송성용, 동강 조수호, 정일 대종사 등의 서예 대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돼 눈길을 끈다.

서예작품 영상전에서는 전시관을 메우는 작품들을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또 서예문화체험 부스전을 통해 붓글씨 써보기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다.

한라서예전람회 시상식은 21일 오후 2시 제주문예회관 제2전시실에서, 축전 개막식은 이날 오후 3시 제주문예회관 제1전시실에서 이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