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사회·변화…영화로 말하다
여성·사회·변화…영화로 말하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회 제주여성영화제, 24~29일
총 53편 영화 구성···5개 세션
20주년 기념 특별전 등 마련
제20회 여성영화제 개막작 '여자라는 이름으로' 스틸 컷.
제20회 여성영화제 개막작 '여자라는 이름으로' 스틸 컷.

여럿이 모여 생각을 공유하며 여성의 불평등과 차별을 설명하기 보다는, 때론 단 한편의 영화가 주는 함축적 의미가 수많은 이들의 마음을 움직여 낼 수 있다는 신념으로 시작된 제주여성영화제가 올해로 20회를 맞았다.

제주여민회(공동대표 이경선·이양신)24일부터 29일까지 20회 제주여성영화제(집행위원장 윤홍경숙)’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제주 사회에서 성평등을 이야기해보고자 시작된 제주여성영화제의 올해 슬로건은 변함없이 변화하다. 한결같이 걸어온 길에서 그 해 이슈를 담아내며 사회가 변화하는 모습을 담아내고자 했던 제주여성영화제의 시작점과 관통한다.

영화제는 총 53편의 특별한 영화로 꾸려진다. 개막작은 여자라는 이름으로, 24일 오후 7시 메가박스 제주점 1관에서 무료로 상영할 수 있다. 많은 이들과 성희롱, 저항, 미투 등 사회적 현상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내고자 선택했다. 폐막작은 쁘띠아만다29일 오후 6시 메가박스 제주점 7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영화제 섹션은 ‘20주년 기념 특별전’, ‘올해의 특별시선’, ‘여풍당당 그녀들’, ‘그래도 삶은 지속된다’, ‘요망진 당선작으로 구성된다.

‘20주년 기념 특별전에서는 20주년 집담회(27·메가박스 제주점 7) 20주년 기념 전시(23~28·포지션 제주) 앵콜상영(페르세폴리스·지금 이대로가 좋아요·페미니스트 창당도전기)이 준비된다. ‘올해의 특별시선세션은 총 6편의 영화로 구성된다. ‘여풍당당 그녀들세션에는 총 15편의 영화가 마련된다. ‘그래도 삶은 지속된다세션은 총 18편의 영화로 길모퉁이 가게’, ‘더 서치’, ‘여보세요등이 주목할 만한 영화로 꼽히고 있다.

이경선 대표는 “‘여성영화제가 하나의 문화 운동의 바람으로 지속성을 갖길 바라며 20회차 까지 이끌어 오게 됐다많은이들의 관심과 참여로 이어오게 된 영화제가 보다 안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정은 기자 kje0317@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