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사업장 행정사무조사 증인 18명 채택
17개 사업장 행정사무조사 증인 18명 채택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위, 16일 회의에서 원희룡 지사 4번째 출석 요구
이상봉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이 16일 제14차 회의에서 증인 채택이 확정됨에 따라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상봉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이 16일 제14차 회의에서 증인 채택이 확정됨에 따라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 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동 을)은 오는 30일 17개 대규모 민간 사업장에 대한 각종 특혜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증인신문을 실시한다.

행정사무조사특위는 16일 회의를 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전·현직 공무원 16명, 제주도교육청 소속 공무원 1명 등 18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또 사업자 대표 5명은 참고인으로 선정했다.

원 지사는 그동안 세 차례의 증인 출석 요구에도 국회 출장과 여름휴가 등을 이유로 불출석했다. 이번 출석 요구는 네 번째다.

참고인으로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과 관련, 서경선 대표이사와 윤인철 조천읍람사르습지 도시지역관리위원장을 비롯해 우리들메디컬, 백통신원, 중문관광단지 관계자 3명도 포함됐다.

이상봉 위원장은 “17개 민간 개발사업장은 잦은 변경 승인 후 최종에는 숙박업 형태로 사업이 바뀌는 공통된 문제가 있었다”며 “증인 신문을 통해 그동안 인허가 과정과 투자진흥지구 감면 등 세제 혜택의 효과를 면밀히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에서 추진 중인 동물테마파크는 2005년 제1호 투자진흥지구로 지정됐다. 전체 부지 58만㎡ 가운데 24만7800㎡(43%)는 옛 북제주군의 군유지를 매입해 사업을 벌이면서 각종 세제 혜택을 받았다.

그런데 사업자의 부도로 2011년 대규모 리조트회사가 경영권을 인수한 후 환경영향평가 회피 등 논란이 일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