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서는 안전운전 필수…렌터카 사고 위험지역 10곳
이곳서는 안전운전 필수…렌터카 사고 위험지역 10곳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공항 입구 교차로와 제주시 동문시장 인근 도로 등이 렌터카 교통사고 위험 지역으로 선정됐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주본부는 관광객이 급증하는 가을 행락철을 맞아 제주지역 렌터카 이용객 증가에 따른 교통사고 줄이기 특별대책으로 ‘렌터카 교통사고 위험지도’를 제작·배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위험지도에는 최근 3년(2016~2018년) 렌터카 사망 교통사고와 사고 다발 지역을 중심으로 선정된 사고위험지역 10곳이 표시됐다.

우선 가장 사고 위험이 높은 곳으로 선정된 제주국제공항 입구 교차로는 공항 진출입 차량이 많아 교차로내 사고가 빈번한 지역으로 최근 3년간 렌터카 교통사고 12건이 발생, 20명이 부상을 입었다.

인명피해가 가장 많은 곳은 제주시 조천읍 남조로교차로로 교통량이 많은 2개 도로가 서로 교차하면서 교차로 내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지점으로 무려 29명이 교통사고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교통안전공단은 차량 간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교차로 신호를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동문시장 인근 사거리와 함덕우회도로, 월정리와 평대리 인근 일주동로, 봉개동 인근 번영로, 곽지해수욕장 인근 일주서로,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중앙로 등이 렌터카 교통사고 위험지역으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