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마을의 역사를 간직한 노거수를 찾습니다
제주시, 마을의 역사를 간직한 노거수를 찾습니다
  • 조문욱 기자
  • 승인 2019.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마을 보호수와 함께 지역주민들의 쉼터 역할 및 마을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소중한 산림자원인 노거수(老巨樹)에 대해 일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이와 함께 제주시는 전수 조사 후 생육환경 개선이 필요한 노거수에 대해 즉시 예산을 투입해 개선사업을 시행하는 등 보다 마을 노거수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노거수는 제주특별자치도 보호수 및 노거수 보호관리 조례에 의해 노목(老木), 거목(巨木), 희귀목(稀貴木) 80년 이상 수목 중에 보호수로 지정할 가치가 높은 수목을 지정하는데, 현재 제주시가 지정 관리하고 있는 노거수는 팽나무 43그루, 해송 5그루, 상수리나무 1그루로 2014년부터 지정 관리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현집 제주시 공원녹지과장은 이번 조사 후 노거수 관리대장 작성 및 생육환경 개선사업을 시행하고 노거수가 가진 문화적 가치를 높이는 등 장차 보호수급으로 보전 및 관리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노거수나 역사적인 유래 등이 있어 보호 할 가치가 있는 상징목을 적극 발굴해 보호수 및 노거수로 지정·관리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 관내 보호수는 팽나무 74그루, 해송 29그루, 기타수종 13그루 등 총 116그루이며, 이번 노거수 전수 조사 시 보호수도 함께 조사해 이달 중 2차 정비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