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국회 새 의사일정 우여곡절 끝 합의
정기국회 새 의사일정 우여곡절 끝 합의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대정부질문, 10월 2일 국정감사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회가 이달 2일 시작됐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갈등으로 파행을 빚는 가운데 여야가 우여곡절 끝에 새로운 의사 일정에 잠정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는 18일 대정부질문(26~30), 국정감사(102~21) 등 정기국회 일정을 합의했다.

이에 따라 국회는 오는 26일 정치 분야, 27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30일 경제 분야, 101일 사회·문화 분야 등 나흘간 대정부질문을 실시한다.

당초 여야는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대정부질문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92226)에 일부 장관들이 동행하는 만큼 관련 일정을 연기키로 했다.

또 당초 930일부터 1019일까지로 예정됐던 국정감사는 102일부터 21일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여야는 당초 91719일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합의했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참석에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