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섬 일굴 제주의 지혜 답사로 펼치다
화산섬 일굴 제주의 지혜 답사로 펼치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문화 답사기 : 진도 제주편/김준

섬사람들의 억센 숙명을 대변하는 김준 작가가 섬문화 답사기를 펴냈다.

섬문화 답사기는 한국의 3300여 개 섬 가운데 460여 개 유인도를, 20여 년에 걸쳐 낱낱이 누비면서 기록한, 발로 쓴 장편 답사기이자 장대한 인문학적 보고서다.

고독과 고립의 공간인 섬에서 거역할 수 없는 사나운 바다와 거친 바람이라는 숙명적인 제약에 온몸으로 맞서며 미역줄기처럼 질기게 살아온 섬사람들의 치열한 생존의 역사와 일상에 포커스를 맞췄다.

새로운 과거 혹은 오래된 미래로서의 섬의 모든 것을 수집하고 변모를 추적한 농축된 자료이기도 하다.

섬문화 답사기 : 진도 제주편, 8권으로 기획한 한국 섬총서프로젝트의 장중한 서막을 열어젖힌 첫 번째 권 여수, 고흥편신안편’, ‘완도편에 이은 네 번째 권이다.

진도로 대표되는 진도권에 있는 섬들과 제주 본섬과 그에 딸린 9개 섬의 일상과 자연에 맞선 투지를 기록한 이 책은 새로운 해양문화의 보고서이자 섬의 미래를 탐색한 자료집으로서의 가치도 높다.

특히 화산섬을 일구며 제주를 지켜온 제주 사람들의 지혜, 일만이천 신이 사는 제주에 대해 저자는 무한한 애정을 표한다.

보누스 刊, 2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