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중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도대불
달중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도대불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짝반짝 작은 등대 도대불/글 김정배·그림 에스카·자경

제주의 전통 등대 도대불을 소재로 한 그림책이 발간됐다. 김정배 작가가 글을 쓰고, 에스카·자경 작가가 그림을 그린 반짝반짝 작은 등대 도대불이다.

도대불은 고기잡이 나갔던 배가 안전하게 포구에 들어올 수 있도록 붉을 밝히는 제주의 옜 등대다. 등대는 나라에서 관리하지만 도대불은 마을이 만들고 관리했던 공동체문화의 산물이다.

원담, 불턱과 함께 보존해야 할 소중한 해양문화유산이다.

작가는 바다 마을에 사는 달중이의 시선으로 도대불의 탄생과 도대불에 얽힌 소망을 이야기하고 있다.

고기잡이하며 살아가던 마을에서 도대불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 그 작은 등대에 담긴 마을 사람들의 마음은 무엇이었는지 잔잔하게 그려내고 있다.

부록으로 도대불에 대한 설명과 제주지역에 남아있는 도대불의 사진과 각각의 특징들이 수록됐다. 각종 개발 사업으로 원형이 훼손되거나 멸실된 도대불이 제대로 복원되고, 여기에 담긴 공동체문화가 미래 세대에게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한그루 刊, 1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